본문 바로가기

연습장

청량음료와 참이슬 소주

지는 잎새주 소주가 잘 맞지 않아서 요번참에는 참이슬 소주가 맞다는 것을 알았습니다. 어젠 하도 일몸이 힘들어가서 소주 먹을 생각 그래갖고선 독한 맛을 청량 음료로 해서 한 병을 마셨습니다. 어둡고 차고 늦은 시간이었는데 마을 공원에서 운동을 했습니다. 언제 잤는지도 모르게 한 잠을 하고 일어나 보니 한참 때인것모양 활기가 차고 개운해서 참 좋은 하루 일과를 지냈습니다.

'연습장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물랴 물랴 가라  (0) 2019.10.18
문제였던 잠이 깨다  (1) 2019.10.18
밤 생활 그리고 밤 일  (0) 2019.10.15
프리랜서, 백수에게 필요한 좋은 멘탈이란 뭘까?  (3) 2019.10.05

태그